[뉴스온캐스트] 세븐(SE7EN), 사장 되니 양현석 마음 이해 간다.

태그

, , , , , , , , ,

10년차 가수 세븐이 스무 살 데뷔 초의 밝고 유쾌한 소년의 모습으로 돌아갔다. 엔터테인먼트 & 라이스프스타일 매거진 퍼스트룩은 4월 5일자 지면과 온라인(http://www.firstlook.co.kr), 모바일 사이트를 통해 세븐의 화보를 공개했다.

사진 속에서 세븐은 막대 사탕을 물고 장난기 어린 표정을 짓거나 스케이트 보드를 어깨에 메고
어딘가로 당장 떠날 것 같은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연출했다. 세븐은 인터뷰를 통해 춤과 노래를 혼자 소화하는 댄스 가수로서 지난 십 년간 쌓아온 것들이 자랑스럽다며 향후 엔터테인먼트 회사를 설립해 자신과 같은 솔로 댄스 가수를 키우고 싶은 꿈도 전했다. 아울러, 오는 4월말 일본에서 싱글을 발매할 예정인 그는 ‘해외 진출할 때 성공보다는 소통을 원한다. 세계의 많은 사람들에게 내 무대를 보여주고 싶을 뿐이다. 일본 활동을 병행하면서 아시아 투어도 할 예정’이라고
향후 계획을 설명했다.

또한, 세븐은 찜닭 사업을 해보니 자신이 직접 관여하고 모든 걸 만들어간다는 점에서 사업이 적성에 맞다고 밝히면서 ‘사장이 되니 양현석사장님의 마음이 이해가 간다’고 귀띰 했다.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에서도 그를 ‘최이사’라고 부르며 운영진들이 회의를 할 때면 그를 불러 의견을 물을 정도라고.

올해 29살인 세븐은 어른이 된 것 같다는 질문에 ‘스무 살 데뷔 때와 큰 차이가 없다’고 말하며 ‘철은 들어도 소년의 순수함은 간직하고 싶다’는 소망을 밝혔다.

세븐의 자세한 인터뷰 내용과 더 많은 화보 컷들은 퍼스트룩 지면과 온라인(http://www.firstlook.co.kr), 모바일 사이트 등을 통해 만날 수 있다.

(글, 사진 제공 = 퍼스트룩 1st Look)

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@newsoncast.com

COPYRIGHT ⓒ NEWS on CAST – 뉴스온캐스트 (www.newsoncast.com, www.newsoncast.net)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

Advertisements